아르메니아 선수 도핑 양성
금·은·동 모두 받을 가능성
‘역도 여제’ 장미란(33·사진)이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받을 전망이다. 국제역도연맹(IWF)의 조사 결과 런던올림픽에서 장미란을 제치고 동메달을 딴 흐리프시메 쿠르슈다(아르메니아)가 금지약물복용(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앞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4위에 오른 임정화(30)도 도핑 검사를 통해 8년 만에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미란의 동메달이 확정되면 한국 여자 역도는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을 앞두고 이전 올림픽에서 동메달 2개를 추가로 수확하게 된다.
IWF는 28일(한국시간) “런던올림픽에서 채취한 소변, 혈액 샘플을 재조사한 결과 11명의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됐다”며 “이 중 6명이 메달리스트”라고 발표했다. 도핑 양성 반응자 명단에 런던올림픽 여자 역도 최중량급(75㎏) 동메달리스트인 쿠르슈다의 이름이 올랐다. 장미란은 당시 인상 125㎏, 용상 164㎏, 합계 289㎏을 들어 4위로 메달을 놓쳤다. 쿠르슈다의 합계 기록은 294㎏였다.

쿠르슈다의 메달 박탈이 확정되면 장미란이 동메달리스트로 기록된다. 2004년 아테네에서 은메달, 2008년 베이징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장미란은 올림픽에서 금·은·동을 모두 따낸 선수로 올라서게 된다. 한국은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13개, 은 8개, 동 7개로 5위에 올랐다. 동메달이 추가되면 8개로 늘어난다. 순위 변동은 없다.

장미란은 “임정화 선수의 동메달 소식을 듣고 축하 인사를 했다. 노력한 대가를 인정받은 게 정말 기뻤다”며 “특히 올림픽은 정당하게 열심히 노력한 선수가 상을 받는 대회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