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지원 '화해·치유 재단' 출범

입력 2016-07-28 18:07 수정 2016-07-29 02:49

지면 지면정보

2016-07-29A10면

외교부 "마음의 상처 치유 기원"
일본군 위안부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이 28일 공식 출범했다.

외교부는 28일 재단 출범에 대해 “재단을 통해 모진 인고의 세월을 견뎌온 위안부 피해자들이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신 동안 이들의 마음의 상처가 치유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재단이 출범한 만큼 사업 시행 과정에서 피해자 의사가 더 명확하게 표명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날 신원 미상의 남성이 김태현 화해·치유재단 이사장의 얼굴에 캡사이신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뿌린 것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정부로서는 재단 출범을 통해 우리가 목표로 한 제반 사업이 차질 없이 착실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위해 한국 정부가 어떤 노력을 할 것이냐는 일본 취재진의 질문에는 “지난해 12월28일 합의문 발표 당시 입장 그대로”라며 “한국 정부로서는 실행 가능한 대응 방안을 관련 단체와 협의해 적절히 해결하도록 노력해가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