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사진)은 28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의 담뱃세 인상으로 늘어난 세수는 국민 건강 증진에 써야 한다”고 말했다. 변 의장은 “부자 감세로 줄어든 세수를 보충하기 위해 국민 건강을 핑계로 서민 호주머니를 터는 게 아니냐는 지적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 단계에서 정부가 이 문제(담뱃세 인상)를 다시 생각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