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한달'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손학규·정운찬 들어올 필드 만들 것"

입력 2016-07-28 18:05 수정 2016-07-29 02:47

지면 지면정보

2016-07-29A10면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사진)는 28일 “손학규 전 고문과 정운찬 전 총리 등 (대권 후보가) 외부에서 우리 당으로 들어올 수 있는 필드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 한 달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철수 전 대표 혼자는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없다. 안철수의 새 정치, 천정배의 개혁진보, 정동영의 통일정책 등이 충돌하는 동시에 외부에서 들어와 공정하게 경선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심사’에 대해 “국민의당이 추경에 대해서 선도적으로 주장했다”며 “그 내용과 관련해선 국회에서 많은 토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내년 예산에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을 포함시킬 것을 약속하고 구조조정 문제에 대한 국정조사나 청문회가 반드시 선결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누리과정을 추경과 연계하는 부분은 당 정책위와 예결위 위원들이 검토하고 있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며 “추경과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도 연계시킬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을 촉구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레임덕을 부인할 수 없다”며 “초당적인 입장에서 나머지 임기를 정리하고 성공한 대통령의 길로 가려면 탈당하는 게 좋다”고 했다. 또 “대통령이 지금까지 해온 일을 정리하고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전면 개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그는 이날 검찰이 당 소속 의원 3명(박선숙 김수민 박준영 의원)에게 구속영장을 재청구한 것에 대해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다만 검찰이 새누리당 홍보위원회의 동영상 리베이트 사건을 조용히 수사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