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경찰청장에 이철성 차장 내정

입력 2016-07-28 17:13 수정 2016-07-28 17:13
다음달 임기가 끝나는 강신명 경찰청장의 후임으로 이철성 현 경찰청 차장(58)이 내정됐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내정자는 순경으로 임용돼 간부후보생 시험을 거쳐 치안정감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 내정자에 대해 "경찰 업무 전반에 대한 다양한 업무 경험이 있고 대통령비서실 치안비서관을 거쳐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한다"며 "풍부한 경험과 확고한 공직관으로 4대악, 폭력사범 등 각종 불법과 사회불안요소를 척결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치안질서를 확립해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와 안전행정부 장관 제청 절차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면 공식 업무에 임하게 된다. 박 대통령은 이번 주 휴가 중이지만 강신명 청장의 임기가 곧 만료돼 후임 인사를 서두른 것으로 보인다.

1982년 순경 공채로 경찰이 된 이 내정자는 1989년 간부후보생 시험에 합격한 뒤 강원 정선·원주경찰서장, 서울 영등포경찰서장, 경찰청 홍보담당관, 경남경찰청 차장, 서울경찰청 경찰관리관, 경찰청 외사국장·정보국장, 경남경찰청장,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실 사회안전비서관·치안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