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번역 등 5년 학·석사 통합과정 생긴다

입력 2016-07-28 17:38 수정 2016-07-29 01:13

지면 지면정보

2016-07-29A29면

교육부, 대학원 제도 개선책
프랑스 '그랑제콜' 형태 대학원 육성
2017학년도 입시부터 학생모집
2017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학부와 석사과정을 통합한 전문대학원에 입학할 길이 열린다. 통·번역, 자동차공학, 디지털콘텐츠 등 다양한 전문 분야에서 5년 학·석사 통합 과정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부는 28일 이 같은 내용의 ‘대학원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전문대학원에 학사와 석사학위를 5년 안에 동시 취득할 수 있는 통합 과정 도입이 가능해진다. 전문대학원을 세우려면 교육부 승인이 필요했지만 앞으로는 정원 내에서 자율적으로 설립할 수 있다. 다만 법학전문대학원과 의·치·한의학전문대학원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소수정예 엘리트를 양성하는 프랑스 고등교육기관인 ‘그랑제콜’과 같이 전문대학원을 키우겠다는 구상”이라며 “이르면 2017학년도 입시부터 학생을 모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구조개혁평가 우수 대학은 보다 쉽게 학부 정원을 줄이고 석·박사 정원을 늘릴 수 있게 된다. 지금은 학부 정원을 2명 줄여야 전문대학원(석사) 정원을 1명 늘릴 수 있다. 앞으로 상위 등급 대학은 학부 정원을 1명만 줄여도 전문대학원 정원을 1명 늘릴 수 있다. 학·석사 정원을 줄이는 대신 박사 정원을 늘리는 것도 허용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우수 대학을 고급 석·박사를 키우는 연구중심 대학으로 유도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또 교육부 인증을 받은 대학원은 외국인 유학생을 자율적으로 선발할 수 있게 된다. 현재는 대학원 정원 10% 내에서만 선발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대학의 해외 진출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