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하반기 시장 흔들 요인 없다…마케팅비 안정화 지속"

입력 2016-07-28 16:31 수정 2016-07-28 16:32
SK텔레콤이 올 하반기 마케팅 비용의 안정화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SK텔레콤은 28일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올 1분기, 2분기 전체 마케팅 비용은 7200억원 수준에서 안정화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마케팅 비용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혓다.

국내 이동통신 시장은 마케팅 비용 안정화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당분간 시장을 흔들 만한 요인은 없을 것이라는 게 회사 측 판단이다.

SK텔레콤은 "'갤럭시노트7'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일시적으로 시장이 출렁일 수 있지만 전반적으로 합리적인 경쟁이 유지될 것"이라며 "이러한 부분들은 하반기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