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배당과 CJ헬로비전 합병은 별개…단기간내 상향 어렵다"

입력 2016-07-28 16:21 수정 2016-07-28 16:22
SK텔레콤이 단기간 내 배당 상향이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CJ헬로비전 인수·합병(M&A) 무산에 따른 배당 상향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SK텔레콤은 28일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인수 불허와 배당 상향은 별개의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회사 측은 "배당은 여러가지 요인을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당장 상향 여부를 말하기가 어렵다"면서도 "당분간 플랫폼 사업 부문의 투자가 수반돼야 하기 때문에 단기간 내 배당 상향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