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내달 1일부터 증권 및 외환·파생상품시장의 매매거래시간 30분 연장을 본격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증권시장에서는 정규 매매거래시간이 30분 연장되는 반면 시간외시장의 매매거래시간은 30분 단축된다. 이에 따라 기존 오후 3시에 마감되던 정규장은 3시 30분에 마감되고 오후 3시1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되던 시간외시장은 오후 3시40분부터 오후 6시까지로 변경된다.

파생상품시장의 경우 전 상품 거래 시간을 30분 연장하되 야간시장인 글로벌 연계시장(CME·Eurex)과 국채·통화선물의 최종거래일 도래 종목은 기존과 같이 운영한다.
일반상품시장은 KRX금시장의 매매거래시간을 30분 연장, 오후 3시30분에 마감한다.

거래소 측은 "매매거래시간 연장에 차질이 없도록 증권회사 및 유관기관 등과 함께 업무협의 및 시스템 연계 테스트를 실시, 만전을 기했다"며 "시행 이후에도 안정적인 시장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