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이 부산행을 꺾었다. 28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인천상륙작전'은 개봉 첫날인 27일 하루에 관객 46만 4379명을 동원해 '부산행'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의 전기를 마련한 인천상륙작전의 숨은 공로자인 한국 해군 첩보부대와 켈로부대(KLO·한국인으로 구성된 연합군 소속 스파이 부대) 대원의 활약을 그린 영화다.

'부산행'은 2위로 한계단 하락했으나 관객 42만 2421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수가 665만 6467명에 달했다. 이달 20일 첫선을 보인 '부산행'은 각종 흥행 기록을 경신,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켜왔다.

'인천상륙작전'과 같은 날 개봉한 '제이슨 본'은 관객 30만 8606명을 끌어모아 '부산행'에 이어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