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나머지 임기를 정리하고 성공한 대통령의 길로 가려면 초당적 입장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 대통령의 레임덕은 부인할 수 없는데, 자꾸 친박(친박근혜)을 내세우려는 것은 본인을 위해서나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나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어 "선거 중립 내각을 꾸렸던 경험이 노태우 전 대통령 집권 시절 있었다" 며 "대통령이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 것보다 지금까지 해오신 일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테크노크라트 중심의 대폭적인 전면 개각을 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