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458,00034,500 -7.01%)은 올 2분기 연결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1.3% 증가한 64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국내 영업의 호조와 지난해 기술수출 수익의 일부 반영 등 덕분이란 설명이다.

순이익은 69.7% 증가한 214억원을, 매출은 4.1% 감소한 2345억원을 기록했다. 연구개발에는 매출의 17.2%에 해당하는 403억원을 투자했다.

국내 영업 부문에서 '로수젯'(고혈압·고지혈증) '구구'·'팔팔'(발기부전) '로벨리토'(고혈압·고지혈증) 등 주요 품목들이 고르게 성장했다.
한미약품은 국내 첫번째 글로벌 혁신신약 '올리타'(폐암)를 비롯해 '헤만지올'(영아혈관종), '에제트'(고지혈증), '나인나인'(종합영양제) 등 신제품의 출시로 국내 영업 부문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중국 현지법인인 북경한미약품은 중국의 약가인하 정책 등 외부 요인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7.1% 줄어든 2억3959만위안의 매출을 기록했다.

김재식 부사장은 "한미약품은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인 이익 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신제품 조기 출시 등을 통한 국내 매출 성장과 연구개발,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지속성장이 가능한 발전모델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