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박선숙·김수민·박준영 총선사범중 가장 무거운 혐의"

입력 2016-07-28 11:46 수정 2016-07-28 13:59
대검찰청은 28일 구속영장이 다시 청구된 국민의당 박선숙·김수민·박준영 의원이 20대 총선 선거사범 중 가장 혐의가 무겁다고 밝혔다. 4월 치러진 제20대 총선과 관련한 선거사범은 총 100명이 구속됐다.

대검 공안부(부장 정점식 검사장)는 "27일까지 20대 총선 선거사범 100명이 구속됐다"며 "지금까지 구속된 100명 가운데 억대 금품이 수수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검은 "영장을 재청구한 국회의원 3명은 (금품 액수가 억대인 점에서) 이번 총선 사범 중 혐의가 가장 중(重)하다"고 덧붙였다.

대검은 "검찰은 선거사범 수사의 원칙과 기준, 형평성과 공정성을 고려해 영장을 재청구하기로 한 것"이라며 "100만원 미만의 금품을 주고받은 선거사범도 구속된 사례가 5명 있다"며 설명했다.

검찰은 공천 헌금 의혹을 받는 박준영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과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연루된 박선숙·김수민 의원에게 이날 각각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이들은 앞서 구속영장이 한 차례씩 기각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