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가 드림카카오 72% 초콜릿 2종을 출시했다.
72%드림카카오는 판 타입 초콜릿으로 카카오 함량이 72%로 폴리페놀 함량이 한 갑당(34g) 484㎎이 함유돼 있다. 판타입 드림카카오는 이 제품이 처음이다.

레드그레이프 드림카카오는 알밤 크기의 쉘 초콜릿 속에 액체 적포도가 들어 있는 리퀴드 타입의 초콜릿이다. 씹을 때 촉촉하게 흘러나오는 적포도액이 다크초콜릿과 조화를 이뤄 색다른 식감을 준다고 롯데제과는 설명했다. 레드그레이프 드림카카오는 폴리페놀 함량이 한 갑당(43g) 313㎎이 함유돼있다. 초콜릿을 한 알씩 낱개 포장해 한입에 먹기 편하다.

높은 카카오 함량의 하이카카오 초콜릿이 국내 시장에 본격화 한 것은 2005년이다. 롯데제과는 당시 카카오 함량이 56%, 72% 함유된 드림카카오를 선보였다. 초창기만해도 진한 초콜릿에 익숙치 않은 소비자들이 56% 함유된 제품을 선호했지만 최근에는 양상이 달라졌다. 롯데제과는 “마니아 층이 즐기던 72% 초콜릿이 대중적인 인기를 얻으고 있어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