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정병국·김용태 의원, 후보 단일화 하기로 합의

입력 2016-07-28 11:27 수정 2016-07-28 11:27
새누리당은 8·9 전당대회 대표 경선에 출마한 비박(비박근혜)계 정병국·김용태 의원이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28일 합의했다. 여권 관계자는 "두 의원이 오늘 아침 후보 단일화에 극적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단일 후보는 2개 여론조사 기관에서 이날 오후부터 후보 등록일인 29일 정오까지 각각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합산해 결정하기로 했다. 여론조사 대상은 새누리당 지지자 70%, 일반 국민 30%로 구성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