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업계 1위 한셈은 KT와 IoT(사물인터넷)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홈 IoT를 적용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스마트 가구와 인테리어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KT는 홈 IoT 기술 및 유무선 네트워크 인프라를 한샘의 디자인 역량과 결합해 'IoT 인테리어' 서비스를 올해 안에 상용화하고, 향후 침실·거실·주방 등에 들어가는 제품에 IoT 플랫폼을 연동할 계획이다. 주거 환경·안전 모니터링, 실시간 AS, 음성 인식 및 지능형 Io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한샘과 관련 제품 및 서비스를 공동 기획하고 개발하기로 했다.

한샘 관계자는 "KT와 홈 IoT 사업 협력을 꾸준히 확대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