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까지 나홀로 소주 가격을 동결한 보해양조가 결국 출고가를 인상한다. 이로써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국내 주요 소주업체의 가격 인상 행렬이 마무리됐다.

보해양조는 다음달 8일부터 잎새주(사진)를 비롯한 소주 전 제품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28일 발표했다. 대표 제품인 잎새주 출고가는 962원90전에서 1016원90전으로 5.61% 오른다. 보해양조는 가격 인상과 함께 잎새주 리뉴얼도 단행했다. 기존 19도인 알코올 도수를 18.5도로 낮추고 제품 라벨을 변경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