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28일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하이퍼렛저(Hyperledger)에 참여해 회원으로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은 참가자간의 합의에 의해 데이터를 기록하고 공유하는 일종의 분산데이터베이스 기술이다.

하이퍼렛저 프로젝트는 모든 산업의 기업들이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만들어진 리눅스 재단 중심 오픈 소스 프로젝트다. 현재 회원 중심으로 운영되는 각종 위원회를 통해 프로젝트 운영 정책과 블록체인 기술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수립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블록체인과 같은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한국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예탁결제원 측은 "블록체인 기술 확산 시 자본시장에서 가장 큰 변화를 겪게 될 것"이라며 "이 기술을 활용한 자본시장 후선 업무 개선, 신규 서비스 개발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개념검증 프로젝트(PoC) 수행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