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은 편의점 CU가 서울 홍대입구역 인근 어울마당로에 '노래방 편의점'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CU럭셔리秀노래연습장점'은 노래방 건물 1층에 편의점이 입점한 형태다.

노래방 이용객은 물론, 일반 유동 인구가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점포로 만들었다. 이에 유흥가 입지 편의점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상품 구색과 진열을 차별화 했다는 설명이다.

기존 편의점들이 상권 분석을 기반으로 한 물리적 입점이었다면, 노래방 편의점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췄다고 CU는 설명했다.

또한 고객에게 편의와 재미를 제공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인테리어도 꾸몄다.

노래방이라는 특성을 살려 매장 내 미러볼과 네온사인을 곳곳에 설치해 노래방 특유의 분위기를 연출했고, 매장 음악도 최신음악만 선곡한다.
이에 일평균 객수가 일반 점포의 2~3배에 가까운 1000여 명을 넘길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CU는 전했다.

CU는 편의점이 다양한 업종과 협업하는 만능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CU 관계자는 "레스토랑이 콘셉트인 카페테리아 편의점, 약국과 결합한 드러그스토어 편의점, 디지털 키오스크가 설치된 금융 편의점 등 업종을 뛰어넘는 이색 협업으로 차별화된 편의점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