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제2의 '라인'을 육성하기 위해 웹툰과 동영상 채팅 앱(응용프로그램) '스노우', 동영상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브이' 등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28일 올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여러 해외 서비스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웹툰과 스노우, 브이 등이 해당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사업은 각각 다른 전략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당 사업부 임직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면서 제2, 제3의 라인과 같은 성공 사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