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에도 삼성전자(2,579,00060,000 -2.27%)는 반도체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개선세 지속으로 8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이 지속될 것입니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 28일 삼성전자의 올 하반기 실적에 대해 이같이 전망했다. 양호한 실적이 이어지면서 주가도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웃돌 것으로 봤다.

권 연구원은 "하반기 휴대폰(IM) 부문의 이익이 줄더라도 OLED의 개선세가 이어지고, 낸드플래시 메모리의 영향력이 커질 것"이라며 "IM 부문에서 갤럭시노트7 출시 효과와 갤럭시S7의 완만한 판매 감소가 이뤄진다면 예상 이상의 실적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의 상승세로 삼성전자의 주가가 많이 올랐지만, 추세는 꺾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단순히 하반기 영업이익이 좋아지는 것보다는 근본적인 원인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한다"며 "삼성전자가 3D낸드와 OLED에 집중 투자하면서 확고한 신념을 보이고 있고, 이 부분에서 확실한 성장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주가가 150만원을 넘어서면서 가격에 대한 고민은 생겼지만, 성장성을 감안하면 시장 상승률 이상의 흐름을 보일 것이란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연결기준으로 올 2분기에 매출 50조9400억원, 영업이익 8조1400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8조원을 넘어선 것은 9개 분기만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