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中 이커머스 솔루션 사업 진출…바오준과 합작사 설립

입력 2016-07-28 09:03 수정 2016-07-28 09:03
CJ오쇼핑은 중국 온라인 브랜드 운영사 바오준과 손잡고 한국 브랜드에 대한 중국 이(e)커머스 솔루션 사업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CJ오쇼핑은 바오준과 자본금 670만달러(약 76억원)를 각각 49%와 51%의 지분으로 투자, 합작법인 BCJ(Baozun-CJ E-commerce)를 다음달 설립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운영 시점은 9월이다.
CJ오쇼핑은 BCJ의 운영을 총괄하는 최고경영자(CEO)와 상품개발, 소싱 등을 맡는다. 바오준은 현지의 플랫폼 네트워크 및 인프라 역량을 활용해 상품 유통과 마케팅, 물류, 정보기술(IT) 등의 자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BCJ는 국내 중소기업들에게 온라인 상품 판매, 마케팅, 물류 등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에 있어 상품공급을 제외한 전 분야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현지 소비자들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 중국 온라인 시장에 손쉽게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BCJ는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T몰과 징동(JD), 수닝 등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플랫폼 등에 플래그숍 형태로 한국 상품 전용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허민회 CJ오쇼핑 대표는 "CJ그룹이 그동안 중국에서 방송 콘텐츠와 유통,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뢰를 쌓아온 만큼 이를 바탕으로 중국 고객들에게 한국 상품의 가치를 전달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