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 본진이 현지 교민들의 열렬한 환영 속에 대회 장소인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도착했다. 정몽규 선수단장과 출국 기수인 오영란(44·인천시청)을 앞세운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 낮 12시 40분경 전세기편으로 리우데자네이루 갈레앙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본부임원 23명을 포함한 종목별 선수단 97명으로 구성된 선수단 본진이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약 90여 명의 교민들이 꽹과리와 북 등을 두드리며 열렬히 환영했다. 현지 공항 직원들도 한국 교민들의 열렬한 환영에 신기하다는 듯 스마트폰을 꺼내 환영 장면을 찍기에 바빴을 정도로 리우 공항이 들썩였다.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 0시5분(한국시간) 인천공항에서 전세기편으로 출국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약 24시간35분의 비행 끝에 리우에 도착했다.

정몽규 선수단장은 공항 인터뷰에서 "멀리까지 왔다. 준비한 대로 열심히 해서 국민 성원에 보답하겠다" 며 "특히 교민분들이 이렇게 많이 오셔서 선수들도 기분 좋게 경기에 임할 수 있을 것 같아 대단히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출국 기수를 맡은 핸드볼 국가대표 오영란은 "교민분들이 이렇게 많이 나와주실 것으로 생각지도 못했다" 며 "장거리 비행으로 힘들지만 열렬한 환대에 기운이 난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단 여자 주장을 맡은 오영란은 "국민 여러분께서 열심히 응원해주시는데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리우 입성 결의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