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본인 평균 수명은 여성 87.05세, 남성 80.79세에 달해 모두 일본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교도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의 발표에 의하면 일본인 평균 수명은 2014년에 비해 여성은 0.22세, 남성은 0.29세 늘어났다.

여성은 홍콩(87.32세)에 이어 세계 2위, 남성은 홍콩(81.24세), 아이슬란드, 스위스(각 81.0세)에 이어 4위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