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랑병원, 수술 기술 배우러 중국 의료진 방문

입력 2016-07-27 19:14 수정 2017-07-07 13:46
안산 한사랑병원(병원장 이천환)이 지난 26일 병원 6층 강당에서 중국 장쑤성 현지 의료인을 초청해 연수 입교식을 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연수생은 화이안시 제1인민병원에 소속된 난징 의과대학 의학박사로, 중국 정부 추천을 받아 선정됐다. 지난 25일부터 8월19일까지 4주동안 진행되는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이들은 한사랑병원의 의료 기술 등을 배울 예정이다.

연수를 위해 한국을 찾은 중국 의사 쑨 용은 “중국도 단일 통로 복강경 수술을 하지만 시설이나 장비가 미비해 어렵고 부족한 점이 많다”며 “연수를 통해 선진 의료 기술을 터득하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천환 병원장은 “수련을 위해 병원을 찾는 해외 의료진이 늘고 있다”며 “단일 통로 복강경 수술 기술이 세계 기술을 선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사랑병원은 국내 두개 뿐인 외과 전문병원 중 하나다. 2011년 4월 개원한 뒤 대장암 유방암 갑상선암 위암 등 300건 이상의 암 수술을 집도했다. 구멍을 하나 뚫고 내시경을 넣어 수술하는 단일 통로 복강경 수술은 2000건 이상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