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7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입력 2016-07-27 17:41 수정 2016-07-28 03:39

지면 지면정보

2016-07-28A15면

쌍용자동차가 올해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국내 자동차업계에서 처음으로 마무리지었다. 2010년부터 7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이뤄냈다.
쌍용차는 지난 26일부터 이틀간 열린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노동조합원 찬반투표에서 61%의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27일 발표했다. 투표 참여 조합원 3356명 중 2044명이 찬성했다.

지난 5월부터 20여차례 협상을 벌인 끝에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기본급은 5만원 인상하기로 했으며 별도 합의 사항으로 생산장려금 4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고용안정을 위해 ‘미래발전 전망’ 협약을 맺었다. 이 협약엔 직원의 고용안정을 위한 중·장기 제품 개발 계획, 회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신시장 개척 전략 등이 담겼다. 주간 연속 2교대 근무 도입과 관련해선 노사가 함께 위원회를 구성해 생산성 향상 방안, 시행 시점 등을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노사가 판매량 증대를 위해 안정적 노사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