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올림픽 휴전 선언

입력 2016-07-27 18:03 수정 2016-07-28 00:55

지면 지면정보

2016-07-28A37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사진)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기간 세계 휴전을 촉구했다. 반 총장은 27일(한국시간) 유엔 공식트위터에 올라온 영상에서 “‘올림픽 휴전’을 선언한다”며 “올림픽 기간 모든 교전 당사자가 무기를 내려놓고 차이점을 제쳐놓길 부탁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유엔은 세계 평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 총장은 또 “리우올림픽 경기장을 메울 모든 선수와 지지자, 팬들을 축하한다”며 “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은 인간성의 정수를 기리는 행사”라고 밝혔다. AP통신은 유엔 총회의 193개 회원국이 1993년 이후 올림픽 기간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켜왔지만 올림픽 기간에도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