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조스, 펜타곤 혁신에 참여

입력 2016-07-27 18:08 수정 2016-07-28 00:58

지면 지면정보

2016-07-28A37면

온라인 상거래업체 아마존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조스(사진)와 유명 천체물리학자 닐 디그래스 타이슨이 미국 국방부가 신설한 혁신자문위원회에 위원으로 참여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디펜스뉴스 등은 실리콘밸리의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적시에 받아들여 이를 국방 분야에 효과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지난 3월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이 발족한 혁신자문위원회에 베조스와 타이슨이 새로 합류했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사람 외에 제니퍼 팔카 ‘코드 포 아메리카’ 설립자, 밀로 메딘 구글 부사장, 마른 레빈 인스타그램 CEO, 마이클 매퀘이드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스 선임부사장 등도 함께 위원으로 선정됐다. 이 위원회는 에릭 슈밋 알파벳 회장 겸 전 구글 CEO가 위원장을 맡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