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RV의 질주…3년 만에 최대 실적

입력 2016-07-27 17:48 수정 2016-07-28 03:41

지면 지면정보

2016-07-28A15면

2분기 영업이익 7709억 18%↑

현대글로비스 매출 3.7% 늘어
만도 2분기 영업이익 653억
기아자동차가 3년 만에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올렸다. 레저용 차량(RV) 판매 호조와 원·달러 환율 상승에 힘입었다.

기아차는 지난 2분기 매출 14조4500억원, 영업이익 7709억원, 당기순이익 8257억원의 실적(연결기준)을 올렸다고 27일 발표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6.1%, 영업이익 18.5%, 당기순이익은 10.6% 늘었다. 2분기 매출은 국제회계기준(IFRS) 기준 적용이 의무화된 2010년 이후 가장 많다. 영업이익은 2013년 2분기(1조1264억원) 이후 3년 만에 최대 규모다. 영업이익률은 5.3%로 2014년 2분기(6.4%) 이후 최고치다.
상반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7% 늘어난 27조994억원, 영업이익은 20.8% 증가한 1조4045억원, 당기순이익은 7.3% 늘어난 1조7703억원을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 상승과 K7 등 신차 효과, RV 판매 비중 확대 등으로 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하반기 대당 판매단가가 높은 고수익 RV 생산·판매 비중을 확대해 판매와 수익성을 동시에 늘린다는 전략이다. 중국 시장에선 올 하반기 KX3 모델과 K2 완전변경 모델 등 신차를 대거 투입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는 2분기 매출 3조8388억원, 영업이익 1962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3.7%, 영업이익은 23.6% 늘었다. 현대위아는 2분기 매출 1조9486억원, 영업이익 907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같은 기간보다 2.7%, 31.6% 감소했다.

한라그룹의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만도는 2분기 매출 1조4402억원, 영업이익 653억원의 실적을 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0.6% 감소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