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가 스마트폰 등에 쓰이는 플라스틱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생산라인 구축에 1조9900억원을 투자한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27일 발표했다. 경기 파주에 구축되는 생산시설에서는 가로 1500㎜, 세로 1850㎜의 플라스틱 OLED 기판을 월 1만5000장 제작한다. 스마트폰 3000만대에 해당하는 규모로 2018년 하반기부터 본격 생산할 예정이다.

플라스틱 OLED는 신축성이 뛰어나 휘거나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제작할 수 있다. 애플이 내년 내놓을 아이폰에 장착하기로 했다. 관련 시장은 올해 5900만대에서 2020년 4억1600만대로 급성장할 전망이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적기 투자와 투자 효율성 극대화를 통해 OLED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