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롯데그룹 계열 광고대행사인 대홍기획이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포착하고 27일 최종원 전 대홍기획 사장(사진)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대홍기획이 자회사와 협력업체 등과 거래할 때 수주 단가를 부풀리거나 거래 자체를 허위로 꾸미는 수법으로 1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홍기획이 그룹 계열사의 일감 몰아주기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최 전 사장은 광고 일감을 밀어주는 대가로 협력사로부터 뒷돈을 챙긴 혐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