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파 안전' 강조한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사드 포대에 가장 가까이 있는 건 미군장병"

입력 2016-07-27 19:21 수정 2016-07-28 02:48

지면 지면정보

2016-07-28A6면

"레이더 전자파 문제 없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사진)은 27일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안전성 논란에 대해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분들이 안전 문제를 부각하는 것으로 아는데 그 누구도 우리(주한미군) 장병들보다 사드 포대에 가까이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판문점에서 열린 ‘정전협정 체결 63주년 기념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어떤 상황에도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쏟고 있는 우리 장병들을 위험한 상황에 빠지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브룩스 사령관이 사드 안전성 논란에 대해 직접 발언한 것은 처음으로, 사드 레이더가 내뿜는 전자파 위해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안전성에 문제가 없음을 강조한 것이다.

브룩스 사령관은 ‘주한미군 차원에서 직접 주민들을 설득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 임무는 대한민국을 방어하는 것이기 때문에 주민들과 직접 의사소통하거나 설득하는 노력은 내 역할과는 직접 관계가 없다”면서 “하지만 그를 위한 많은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방어를 위해 최적의 방어태세를 구축해야 하는 이 시점에 내려진 사드 전개와 관련한 한·미 동맹의 결심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