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들과 간담회
"출산율 높아진 프랑스 배워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왼쪽)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7일 저출산 대책과 관련, “아이를 5명 낳으면 일을 안 해도 먹고 살 수 있도록 정부가 돈을 주면 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의 한 커피숍에서 ‘워킹맘과의 간담회’를 열고 “육아는 정부의 책임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경제는 선진국을 따라갔다고 하면서도 의식 수준은 이에 미치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프랑스가 출산율이 제일 낮았다가 지금은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아이를 5명 낳으면 부모가 일을 안 해도 정부가 주는 돈으로 충분히 살 수 있도록 돼 있기 때문”이라며 “여성들이 사는 데 편안하도록 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남자들도 3개월간 의무적으로 육아휴직을 쓰도록 하고, 방과후 학교도 오후 6시까지 운영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대표는 최근 논란이 된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에 대해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려고 내가 애를 많이 썼는데, 그때도 누리과정 공약을 굉장히 강조했지만 약속을 못 지켰다”며 “선거 때 표가 아쉬우니 이렇게 저렇게 다 얘기(약속)해놓고 재원조달 문제로 고민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엄마들이 (보육문제 대책) 요구를 많이 하면 정치권도 따라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정치하는 집단은 지난번에도 노인들의 표를 끌어당기려 기초연금 공약을 내놓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