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한·일 재무장관회의…통화스와프 재개 여부 논의

입력 2016-07-27 17:35 수정 2016-07-28 03:26

지면 지면정보

2016-07-28A14면

27일 서울에서 개최
제7차 한·일 재무장관회의가 다음달 27일 서울에서 열린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해 종료된 한·일 통화스와프(맞교환) 재개 여부도 논의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유일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참석하는 재무장관회의를 내달 27일 서울에서 열기로 일본 재무성과 합의하고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를 조율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한·일 재무장관회의는 지난해 5월에 이어 2년 연속 열리는 것이다.
이번 회의에서 한·일 통화스와프 재개 여부가 논의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의 국제금융, 재정·조세, 국채관리 담당 고위 관료들도 배석해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교환하는 만큼 통화스와프 안건도 자연스럽게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회의 전까지 의제를 공개하진 않겠지만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 이후 불안정한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양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에 합의했고 관계가 개선되는 추세에 있다는 점도 한·일 통화스와프 재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이 요청해오면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통화를 약정된 환율에 따라 일정한 시점에서 상호 교환하는 외환 거래인 한·일 통화스와프는 달러를 매입하지 않고도 외환보유액을 늘리는 효과를 낸다. 한·일 통화스와프는 2001년 20억달러를 시작으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2011년 700억달러까지 확대됐다. 그러나 2012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도 방문 이후 양국 관계가 급속도로 경색되면서 이듬해 100억달러까지 쪼그라들었고, 2015년엔 이마저도 연장하지 않아 종료됐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