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은 27일 유통·제조 계열사 통합 브랜드인 '초이스 엘 골드'(Choice L Gold)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초이스 엘 골드는 롯데그룹의 유통·제조 계열사가 모여 만든 브랜드로 1차적으로 라면, 파스타, 그릭 요거트 등 10종의 상품을 출시했다.

상품 기획 단계부터 유통 계열사인 롯데마트, 롯데슈퍼, 세븐일레븐 등이 참여해 소비자의 의견을 제품에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제품 생산은 롯데제과, 롯데푸드, 롯데칠성과 관련 우수 협력사가 함께 맡았다.
각 제품은 롯데마트, 롯데슈퍼, 세븐일레븐 등 롯데의 다양한 유통망을 통해 판매한다. 롯데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소품목의 제품을 개발, 제품의 품질을 높이고 가격을 합리적인 수준으로 유지했다고 전했다

롯데는 하반기에 치즈케이크, 커피음료 등을 추가하는 등 품목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상품 판매처도 백화점, 면세점을 비롯해 닷컴, 아이몰 등 온라인 채널로 확대할 계획이다.

오재용 세븐일레븐 상품 2부문장은 "초이스 엘 골드는 상품 가치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 시키기 위해 롯데의 역량을 집대성하여 만든 브랜드"라며 "경쟁력을 지닌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 채널을 다변화해 롯데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