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홍문종 의원, 당 대표 경선 출마하지 않기로 한 배경은…

입력 2016-07-27 11:29 수정 2016-07-27 11:29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4선 중진인 홍문종 의원이 오는 '8·9 전당대회'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홍문종 의원은 27일 성명을 내고 "당 대표 선거 출마 의사를 접고 선당후사의 충심으로 백의종군의 길을 선택하겠다" 며 "이번 전대를 통해 나름의 역할을 찾고자 했으나 불출마 결단이야말로 당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선택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홍문종 의원은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하던 초심으로 돌아가 심기일전하여 당의 미래에 필요한 자원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고자 한다" 며 "이번 전대가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 흩어진 당원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정권 재창출로 나아가는 견고한 다리가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홍문종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새누리당 당권 경쟁은 일단 비박(비박근혜)계 정병국·주호영·김용태 의원과 중립 성향의 이주영·한선교 의원, 주류 친박계인 이정현 의원 등 모두 6명으로 정리됐다. 이에 따라 당권 후보가 7명 이상일 경우 적용하기로 한 여론조사를 통한 '컷오프'는 없을 가능성이 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