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8·27 전당대회 당권 도전 선언 보류한 이유는…

입력 2016-07-27 11:25 수정 2016-07-27 11:25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27일 8·27 전당대회에서 당권 도전 입장을 밝혔으나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의 만류로 일단 최종 출마 방침을 보류했다.

비주류 5선인 이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나와 "당은 여러 입장이 살아 움직이는 용광로가 돼야 한다" 며 "이를 통해 더 강한 강철을 만드는 데 불쏘시개 역할을 하겠다"며 당 대표 출마 입장을 표명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 멤버인 그는 "제가 비주류의 대표격이 되면서 저의 패배가 비주류의 패배가 될 수 있어 신중하게 생각했다. 그러나 이대로 당의 불길이 꺼지게 할 수는 없다" 며 "비대위원직을 사퇴하고 홀가분하게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걸 의원은 이날 비대위 회의 후 김 대표와 면담을 하고 비대위원직 사퇴 의사를 표명했으나 김 대표는 '사표'를 반려하며 전대 출마를 강하게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