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새누리당 대표 선거 불출마…백의종군"

입력 2016-07-27 10:47 수정 2016-07-27 10:47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새누리당의 8·9 전당대회 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김 전 지사는 27일 오전 언론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새누리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대한민국 발전과 새누리당 성공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지난주부터 출마 여부를 고심해왔지만 결국 당 대표보다는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를 준비해야 한다는 뜻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은 당헌·당규에서 당권과 대권을 분리, 대선 1년 6개월 전부터 당 대표는 대선에 출마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잠재적 대권 주자 중 한명으로 분류되는 김 전 지사로서는 당 대표가 되면 내년 대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되고, 반대로 만약 대표 경선에서도 낙선하면 정치 생명 자체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 전 지사는 지난주 측근들과 수차례 출마 문제를 주제로 회의를 했고 자체적으로 여론조사도 해보는 등 적극적으로 출마를 검토한 게 사실이지만, 대선 도전 문제 외에도 여러 가지 정치적 걸림돌이 많다는 점을 인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재야 정당인 민중당 시절 후배 정치인인 김용태 의원이 이미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만큼, "직계 후배의 앞길을 막는다"는 비판이 나올 가능성도 부담스러워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