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미국투자적격회사채(채권-재간접형)펀드 순자산이 600억원을 돌파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연초 이후 업계 북미채권형펀드 유입액(1019억원) 가운데 이 회사 미국투자적격회사채펀드에 가장 많은 자금(593억원)이 몰리면서 25일 기준 순자산은 619억원을 기록했다.

이스트스프링 미국투자적격회사채펀드(클래스A 기준)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북미채권펀드 중 가장 높은 8.47%에 달한다. 이는 북미채권펀드 유형평균 수익률 5.81% 보다 2.66%p 높은 수준이다. 3개월, 1개월 수익률도 각각 3.37%, 1.09%로 안정적이다.
이 펀드는 주로 미국 채권 시장에서 발행된 BBB-(S&P 기준) 이상의 신용등급을 보유한 미 달러화 표시 우량채권에 투자한다. 영국 푸르덴셜그룹의 미국 내 현지 계열사인 피피엠 아메리카에서 운용하고 있다.

예병용 이스트스프링 마케팅 본부장은 "글로벌 변동성이 커지면서 안전한 채권형펀드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며 "미국 투자적격회사채에 투자하는 펀드는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대안 상품"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