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사진=한경DB

여름철 대표 음식인 냉면 가격이 5년 새 최대 30%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 소재 냉면맛집 A식당은 여름철 대목을 맞아 물냉면과 비빔냉면 가격을 각각 1만2000원에서 1만3000원으로 올렸다. 이 식당은 2011년 초반 냉면을 1만 원에 팔았다.

송파구의 B식당도 최근 인기 메뉴인 평양냉면 가격을 1만 2000원에서 1만 3000원으로 올렸다. 을지로에 있는 냉면 전문점들도 평양냉면을 1만 원에 팔고 있다. 서민들에겐 여전히 부담스런 가격이다.

식당 관계자들은 "각종 식자재와 인건비, 임대료 등이 상승해 부득이하게 가격을 올리게 됐다" 며 "손님 입장에서는 비싸다고 느낄 수 있지만 식당도 고충이 있다"고 말했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 (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