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3D '포켓몬 고' 구현 기술 개발 나선다

입력 2016-07-27 10:41 수정 2016-07-27 10:41

SK텔레콤은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이스라엘 벤처기업 이뉴이티브와 3D 실감형 AR·VR 솔루션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최진성 SK텔레콤 CTO(오른쪽)와 슐로모 가돗 이뉴이티브 CEO, 차인혁 SK텔레콤 플랫폼기술원장.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이스라엘 벤처기업와 손잡고 2차원(2D) 증강현실(AR) 게임을 3차원(3D)으로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SK텔레콤은 27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이스라엘 센서 및 이미지 프로세서 업체 이뉴이티브와 3D 실감형 AR·가상현실(VR) 솔루션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2010년부터 AR·VR 관련 기술 개발에 나섰다. 2014년엔 AR 플랫폼인 'T-AR'을, 올해는 AR·VR 플랫폼인 'T리얼'을 공개했다. 이뉴이티브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3차원 센서 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 벤처기업이다.

SK텔레콤은 T리얼과 이뉴이티브의 3D 센서를 융합하면 디바이스가 동작이나 사물·공간 등을 입체적으로 인식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두 회사는 이를 이용해 가상의 콘텐츠를 3D로 표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예를 들면 '포켓몬 고'처럼 콘텐츠 표현 방식이 평면적이었던 기존 AR 게임을 360도 콘텐츠로 생동감 있게 표현할 수 있게 된다.

두 회사는 실생활에서 이용 빈도가 높은 모바일 등 소형 디바이스를 위한 솔루션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3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