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대한민국 미래창조 경영대상]

세종그룹, ICT 토털솔루션 전문기업으로 도약

입력 2016-07-27 16:21 수정 2016-07-27 16:21

지면 지면정보

2016-07-28C2면

세종그룹(회장 김형진·사진)은 1990년 설립된 홍승기업에서 시작해 세종텔레콤의 통신사업, 세종투자주식회사의 투자사업, 주식회사 세종의 통신선로사업 등을 통해 연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기업 간 거래(B2B)에 치중하던 세종텔레콤은 2007년 상장사인 온세텔레콤을 인수해 사업영역을 일반 소비자 대상 거래(B2C)로 확장했다. 이동통신사에 통신 백본망을 임대하고 유선전화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세종텔레콤은 스마트 모바일 서비스 사업을 강화하고 아마존 웹서비스(AWS)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으며 중소 마트 활성화를 위한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신규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2년에는 알뜰폰(MVNO) 서비스 스노우맨을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제4이동통신 사업자 선정에 도전하는 등 유무선 ICT 기업으로 성장을 목전에 둔 상태다.

김형진 세종그룹 회장은 “통신산업의 화두인 ‘초(超)연결 사회’와 ‘패시브인컴’ 경제를 선도하는 것이 세종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종텔레콤은 제한된 사업분야에서 거대 통신사와 경쟁하며 생존해 온 끈기 있는 기업으로, 축적된 기술력과 소비자 신뢰를 바탕으로 미래 가치를 창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