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26일 올 3분기 매출이 424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5%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분기 순익도 27% 줄어든 78억 달러로 나타났다.

애플의 주당순이익(EPS)은 1.42달러로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1.39달러보다 높았지만, 전년 동기 1.85달러보다 떨어졌다.

애플은 이날 발표한 2016년 회계연도 3분기 실적에서 아이폰의 판매 감소를 부진한 실적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6월 25일로 끝난 3분기의 아이폰 판매량은 총 4040만 대로, 작년 3분기의 5100만 대에서 크게 줄어들었다.

아이폰 판매는 지난 2분기에 이에 2분기 연속으로 감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