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계파의 '맏형' 격인 서청원 의원 주최로 27일 여의도 중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갖는다.

8·9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한 서 의원은 최근 소속 의원 절반에 가까운 50여명에게 만찬 초청장을 보냈다. 초청 대상은 서 의원의 전대 출마를 요청했던 의원들로 대부분 친박계로 분류된다.

초청 대상에는 정갑윤·최경환·홍문종·조원진·이장우 등 친박계 핵심 의원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영·정병국·주호영·한선교·김용태·이정현 등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주자들은 배제됐다.

서청원 의원 측은 이들의 간곡한 출마 요청에 감사하는 뜻과 요청에 응하지 못한 데 사과하는 의미를 담아 만찬 자리를 마련했다는 입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