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성당 테러 목격자 "범인들, 신부를 강제로 무릎 꿇려"

입력 2016-07-27 06:11 수정 2016-07-27 06:11
프랑스 북부 생테티엔 뒤 루브래 성당에서 26일(현지시간) 오전 발생한 인질극의 범인들이 자크 아멜 신부(86)를 흉기로 목을 그 어 살해하기 전 그를 강제로 무릎을 꿇도록 했고, 자신들의 범행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는 목격자의 증언이 나왔다.

이 성당의 다니엘 수녀는 프랑스 BFM TV에 "그들이 신부님을 강제로 무릎을 꿇도록 했고, 신부님이 방어를 하려 하자 그때 비극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수녀는 또 "그들이 자신들을 촬영했다. 제단 주변에서 아랍어로 설교 같은 것을 했다. 끔찍하다"고 전했다.

괴한 2명은 이날 성당에 침입해 미사를 집전하던 아멜 신부 등 5명을 인질로 잡은 뒤 아멜 신부를 흉기로 목을 그어 살해했다. 다 른 신자 1명도 크게 다쳐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IS는 선전 매체를 통해 범행을 자처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