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서 두번째로 비싼 한국 '빅맥'

입력 2016-07-26 17:43 수정 2016-07-27 03:03

지면 지면정보

2016-07-27A2면

7월 '빅맥지수' 1월보다 상승
원화, 달러보다 23% 저평가
한국에서 파는 맥도날드의 빅맥 햄버거 가격이 아시아에서 싱가포르에 이어 두 번째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의 7월 ‘빅맥지수’가 3.86으로 지난 1월 3.59보다 7.5%(0.27포인트) 올랐다고 26일 보도했다. 한국의 빅맥 햄버거 1개 가격(4400원)을 달러로 환산하면 3.86달러라는 의미다.

빅맥지수는 전 세계에 점포를 둔 맥도날드의 빅맥 가격을 비교 기준으로 각국 통화의 구매력, 환율 수준 등을 평가하기 위해 만든 지표다. 같은 물건은 어디서든 가격이 같아야 한다는 ‘일물일가(一物一價)’ 원칙을 바탕으로 이코노미스트가 1986년 고안했다. 매년 1월과 7월 두 차례 발표한다. 빅맥지수가 낮을수록 달러화보다 해당 통화가 저평가됐다는 의미다.

한국 빅맥지수는 원화 가치가 올초보다 상승하면서 조사 대상 56개국 중 지난 1월 24위에서 6개월 만에 23위로 한 단계 뛰었다.

한국 빅맥 가격은 이번 조사에서 5위를 차지한 미국 빅맥 가격(5.04달러)에 비해 23.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원화의 실제 거래 가치가 적정 가치보다 23.5% 저평가돼 있다는 뜻이다. 빅맥 가격이 가장 비싼 나라는 스위스로 개당 6.59달러였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