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2분기 실적 호조…매출 18%·이익 23% 늘어

입력 2016-07-26 17:41 수정 2016-07-27 01:58

지면 지면정보

2016-07-27A12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95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3.1% 늘었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은 8013억원으로 18% 증가했다.

KAI 관계자는 “한국형 고등훈련기(T-50)의 수출과 에어버스 A320, A350 기종의 날개 구조물 납품이 늘어나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며 “한국형 전투기(KF-X), 소형 무장·민수헬기(LAH/LCH) 등의 개발을 시작해 매출도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KAI는 방위산업 특성상 수주가 하반기에 집중돼 있어 3분기와 4분기에도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회사는 연말까지 상륙기동헬기 양산, 수리온 3차 사업을 수주해 올해 목표 수주액인 6조5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