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장석춘·홍영표·김성식·심상정 등 여야 노동전문가, '비정규직 해법' 위해 뭉쳤다

입력 2016-07-26 18:03 수정 2016-07-27 02:49

지면 지면정보

2016-07-27A6면

'차별해소 포럼' 공동대표 맡아

노동운동가 출신 여야 국회의원들이 사회 양극화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한 연구단체를 결성한다.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은 26일 국회 비정규직 차별해소 포럼을 오는 9월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김 의원을 비롯해 장석춘 새누리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식 국민의당,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5명이 공동 대표를 맡는다.
공동 대표 5명은 노동계에 오래 몸담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김성태 의원은 한국노총 등에서 25년간 노동운동을 했다. 장 의원은 한국노총 위원장을 지냈다. 홍 의원은 대우자동차 노동자 대표 출신이다. 김성식 의원도 한국노총에서 활동했다. 심 의원은 25년간 노동운동을 하며 금속노조 사무처장 등을 지냈다.

여야 의원 47명이 포럼 회원으로 참여했다. 한국노총 한국경영자총협회 노사발전재단 한국노동연구원 한국노동사회연구소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등이 기관 회원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도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 이주영 나경원 유승민 의원,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준회원으로 참여했다.

포럼은 오는 9월 ‘비정규직 차별 해소와 사회적 균형 회복을 위한 정책 과제’를 주제로 창립 기념 세미나를 열 예정이다. 11월에는 청년 일자리 채용 박람회도 열 계획이다. 김성태 의원은 “정규직·비정규직 간 격차 확대와 양극화로 사회적 균열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격차를 최소화하고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정책 및 제도 개혁을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