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안보포럼서 이용호에 눈길도 안 준 케리

입력 2016-07-26 18:06 수정 2016-07-27 02:44

지면 지면정보

2016-07-27A6면

'의장성명' 놓고 치열한 외교전

< 윤병세 외교, 북한 이용호와 조우 >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은 25일(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 돈찬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환영만찬장에 들어가던 중 이용호 북한 외무상(맨 오른쪽)과 마주쳤으나 인사도 건네지 않고 지나쳤다. 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각국 외교 수장들은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 한·미·일 3국 장관은 북한 핵개발 및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한 국제 사회 공조를 통한 압박을 강조한 반면 중국과 북한은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공동 대응하는 모양새를 연출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지난 25일 만찬 중간에 이 외무상 자리 주변에 앉은 장관들에게 인사를 건넸으나 이 외무상에게는 눈길도 주지 않았다.

윤 장관은 26일 아세안+3(한·중·일) 회의 발언에서 “올초 북한 4차 핵실험을 비롯해 세계 도처에서 발생하는 테러 등 국제 안보정세의 불안정 요인이 커지고 있다”며 “우리가 지금 어떻게 대비하느냐에 따라 동아시아 미래가 달라진다”며 국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