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사드로 대중외교 무너져"

입력 2016-07-26 18:02 수정 2016-07-27 02:50

지면 지면정보

2016-07-27A6면

정가 브리핑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사진)는 26일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으로 대중(對中) 외교가 하루아침에 무너지고 벼랑 끝에 선 북한이 중국과 손잡고 재기하려 한다”며 사드 배치 결정 철회를 거듭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사드 배치는 우리 국익에 아무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에게 아무런 실익도 없고 미국 중국 북한의 전략적 이익만 보장하는 사드 배치 결정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